임현진의 동화구연 행복한 강의

 

첫 페이지 로그인 회원가입 즐겨찾기 추가 연락사항

 

KBS에 출연
MBC에 출연
EBS에 출연
재능TV에 출연
한국경제TV에 출연
벅스북 평생교육원 강의
청계천 축전에서 동화구연

 

유아용 어린이용 교육교재 개발에 관한 상담을 받습니다
 
작성일 : 02-02-28 21:23
벌거벗은 임금님
 글쓴이 : 임현진
조회 : 23,759  
옛날에, 옷 입기를 아주 좋아하는 임금님이 살고 있었어요. 신기한 옷이나 화려한 옷을 무척 좋아했지요.
그 소문을 듣고 사기꾼 두 사람이 임금님을 찾아 왔어요.
"저희들에겐 특별한 기술이 있어요. 마음씨 나쁘거나 바보에게는 보이지 않고, 오직 착한 사람들 눈에만 보이는 신기한 옷을 만들 수 있지요."
"오, 그래. 놀랍구나. 그럼 어서 그 옷을 만들거라."
임금님은 그 사기꾼들에게 많은 돈을 주었어요. 그래서 사기꾼들은 베틀로 옷을 만들기 시작했는데, 일하는 흉내만 냈지 옷은 전혀 보이질 않았어요.
임금님의 신하가 찾아왔어요.
"아니, 이제껏 뭘 했나요? 옷을 하나도 만들지 않았다니……"
사기꾼들이 대답했어요.
"뭐라고요? 이 옷의 색깔과 무늬가 참 아름답잖습니까?"
신하는 난처해졌어요.
'이 거 큰일났네. 만약 옷이 보이지 않는다고 하면 사람들은 날 바보로 알텐데. 그러니…… 옷이 보인다고 말해야겠어.'
사기꾼들이 또 말했어요.
"아니, 옷이 보이지 않으세요?"
"아니오. 보입니다. 옷이 너무 아름다워 잠시 말을 잊었던 거요. 그건 정말 훌륭한 옷이구려."
신하는 궁전에 돌아와서도 입에 침이 마르도록 그 옷을 칭찬했어요.
임금님은 궁금해졌어요. 그래서 직접 옷을 보러 갔지요.
이번에도 사기꾼들은 베틀만 달그락거리며 옷 만드는 흉내만 내고 있었어요.
"어떻습니까, 임금님! 이렇게 훌륭한 옷은 난생 처음이잖아요. 이 고운 색깔과 무늬는 세상 제일입니다요."
그러나 임금님 눈에 옷은 전혀 보이지 않았어요.
'어쩌지? 신하들에게는 보인다는 옷이 내게는 안 보이니…… 내가 임금 자격이 없는 것일까?'
하지만 임금님은 시치미를 떼고 말했어요.
"음, 과연 훌륭한 옷이구나. 너희들에게 큰상을 내리겠으니 옷을 계속 만들도록 하라."
임금님은 큰 경축 행사에 이 사기꾼들이 짠 옷을 입기로 했어요.
사기꾼들이 말했어요.
"임금님, 이것은 바지이고, 이것은 저고리입니다. 여기에 있는 것은 아름다운 망토고요."
"오, 옷들이 깃털처럼 가볍구나. 입어도 입은 것 같지 않다니. 허허."
사실, 그 옷이란 어느 누구의 눈에도 보이지 않았어요. 하지만 임금님이든 신하들이든 바보 취급을 당하기 싫어 모두들 옷이 보인다고 말했지요.
임금님이 벌거벗은 채 거울 앞에 서자 사기꾼들이 말했어요.
"와, 정말 멋있고 아름답군요. 눈이 부실 정도입니다."
"그렇고 말고, 허허."
임금님은 경축 행사에 나갔어요. 벌거벗은 채 나갔는데, 어른들 누구도 옷이 없다는 말을 하지 못했지요. 모두들 옷이 보인다고 말했어요.
그때 한 아이가 크게 소리쳤어요.
"야, 임금님이 벌거벗었다! 벌거벗고 거리를 지나가신다!"
그제서야 어른들도 솔직하게 말했어요.
"저 아이의 말이 사실이야. 임금님은 정말 아무 것도 입지 않으셨어."
"맞다. 임금님이 벌거벗고 나오셨잖아."
임금님은 그 말을 듣고야 너무나 부끄럽고 화가 나서 얼굴이 빨개졌답니다.

 
 

Total 31
번호 제   목 글쓴이 날짜 조회
31 소꿉놀이 임현진 02-28 15103
30 황금빛 사슴 임현진 02-28 15107
29 말썽꾸러기 호랑이 임현진 02-28 15108
28 밀짚모자를 찾으러 간 아저씨 임현진 02-28 15116
27 엄마야 아가야 임현진 02-28 15294
26 제 달걀 못 보았나요? 임현진 02-28 15538
25 감춰 둔 돈과 훔쳐 간 돈 임현진 02-28 15597
24 금덩이를 버린 형제 임현진 02-28 15599
23 별 왕자 임현진 02-28 15715
22 동생이 울어 버렸어요 임현진 02-28 15932
21 항아리에서 나온 도깨비 임현진 02-28 16091
20 백조 왕자를 위하여 임현진 02-28 16304
19 복방귀 임현진 11-15 16627
18 호랑이 형님 임현진 02-28 16716
17 요술 신발 임현진 02-28 16957
16 자동차를 타고 싶은 꿀돼지 임현진 02-28 18078
15 토끼야, 안녕! 임현진 02-28 18130
14 신기한 항아리 임현진 02-28 18740
13 정말 안 들리네! 임현진 02-28 19524
12 소가 된 게으름뱅이 임현진 02-28 20291
11 파랑새 임현진 02-28 20383
10 신밧드의 모험 임현진 02-28 20541
9 동물의 왕은 여우 임현진 02-28 20659
8 해와 달이 된 오누이 임현진 02-28 21336
7 선녀와 나무꾼 임현진 02-28 21471
6 꾀 많은 여우 임현진 02-28 22067
5 인어 공주 임현진 02-28 22678
4 벌거벗은 임금님 임현진 02-28 23760
3 말 안 듣는 청개구리 임현진 02-28 24474
2 팥죽 할머니와 호랑이 임현진 02-28 25492
1 어리석은 양치기 임현진 02-28 31837